|6326|2 난배달 좋은곳. 여기를 추천해 드려요.

bicycle-love.com

Qna
    '최강배달꾼' 측 "실제 배달부, 직접 촬영에도 참여"
  • 난 드라마 ‘최강 배달꾼’을 계속 볼 거다. 계속 궁금할 것 같다. 응원하고 싶다”   ‘최강 배달꾼’은 가진 것이라곤 배달통뿐인 인생들의 통쾌한 뒤집기 한판을 그린 신속정확 열혈 청춘배달극. 배달부라는 직종을 극...
  • 피자가게가 단골 손님의 목숨을 구했다
  • 겁이 덜컥 난 풀러는 다음날 배달인 트레이시 햄블렌을 불러 알렉산더를 방문하라고 했다. 그의 집에 도착한 햄블렌은 초인종을 눌렀지만 집 안에선 TV 소리가 나고 불도 훤히 켜있는데 대답이 없었다. 햄블렌은 재빨리...
  • `햄버거 포비아` 확산에 발길 끊긴 햄버거 전문점
  • 배달원 이 모씨는 "햄버거 병 논란이 생기고 난 후 배달 주문이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다"며 "저녁 6시 30분이면 가장 피크타임인데 보다시피 일이 없다"고 말했다. 햄버거 전문 프랜차이즈 매장들은 직격탄을 맞았다. 시내...
  • '컬투쇼' 이수지, 송병철 강제소환 "눈이 진짜 높다"
  • 이날 이수지는 "교통사고가 난 적 있는데 배달하시는 분이 도와주셔서 당황하지 않았다"며 "상대방의 100프로 과실이었던 교통사고에 관해 언급했다. 이수지는 목격자에게 고마움을 표했다. 이수지는 "그 짜장면 집...
  • "반품만 들어옵니다"…대구 꽃시장 매출 60% '뚝'
  • 많을 때는 하루 평균 난 등 화분 40∼50개가 팔렸다고 한다. 그러나 지금은 주문 전화가 20통도 채 들어오지 않는다. 겨우 배송한 화분도 받는 쪽에서 반품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. 반송하면 포장비는 물론이고 배달비도...
블로그
    [MD리뷰] 첫방 '최강배달꾼' 고경표·채수빈, 배달부vs배달
  • [ '돌아이 배달부' 최강수(고경표)와 '미녀 배달부' 이단아(채수빈)가 중국집에서 만났다. KBS 2TV 새 금토드라마 '최강 배달꾼'(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)이 4일 밤 첫 방송됐다. 이야기는 떠돌이 자장면 배달부 최강수...
  • 누군 보내고 누군 안 보내고…박 대통령과 ''
  • 누가 난 배달을 왔는가? '난'을 누가 들고 왔는가도 중요합니다. 지난해 7월 원유철 원내대표가 선출되자 채 2시간도 못 돼 청와대 정무수석이 '난'을 들고 찾아왔습니다. 그 직전인 지난해 2월 유승민 원내대표는 선출...
  • 朴, 더민주·새누리 새 원내대표에 축하난 보낸다
  • 축하 난(蘭)을 보낸다. 4일 오후 선출될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게도 난을 보낸다. 정연국 청와대... 정 신임 원내대표에게는 당선 이튿날 오후에야 난이 배달된다. 정 원내대표는 당선 과정에서 친박계의 전폭적...
  • 실제 배달부들이 말하는 드라마 '최강 배달꾼'
  • 난 드라마 ‘최강 배달꾼’을 계속 볼 거다. 계속 궁금할 것 같다. 응원하고 싶다” ‘최강 배달꾼’은 가진 것이라곤 배달통뿐인 인생들의 통쾌한 뒤집기 한판을 그린 신속정확 열혈 청춘배달극. 배달부라는 직종을 극...
  • [어제TV]‘나혼자산다’ 서울사는 김반장 신선놀음 알찬 대리만족
  • 한채아와 이국주는 김반장의 삶에 감탄하면서도 각각 "솔직히 산자락에 살라고 하면 못 살 것 같다", "난 기준이 배달음식이 있느냐다. 배달음식이 안 되면 살 수 없다"고 실천하지 못하는 속내를 내비쳤다. 버릴 것은 다...
뉴스 브리핑
    고장난 美암트랙 열차에 '산넘고 물건너' 피자 배달
  • 개울 건너 고장난 열차에 피자 배달[트위터 캡처] 미국에서 알 수 없는 고장으로 발이 묶인 암트랙(Amtrak) 열차 승객에게 피자를 배달해준 베테랑 피자 배달부의 서비스 정신이 화제를 낳고 있다. 15일(현지시간) 미국...
  • 누군 보내고 누군 안 보내고…박 대통령과 ''
  • 누가 난 배달을 왔는가? '난'을 누가 들고 왔는가도 중요합니다. 지난해 7월 원유철 원내대표가 선출되자 채 2시간도 못 돼 청와대 정무수석이 '난'을 들고 찾아왔습니다. 그 직전인 지난해 2월 유승민 원내대표는 선출...
  • ‘살림남’ 이세미 먹방 폭발…“집밥? MSG 맛 그립다”
  • 이세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“다른 사람들은 집밥이 그리울지 모르지만, 난 배달 음식이 그립다. MSG 맛이 그립다”고 너스레를 떨었다. 동아닷컴 홍 ▶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/ 무료 인기만화 보기 ▶ '아직도...
  • 박 前대통령 자택…미용사 방문하고 꽃다발·난 배달돼(종합2보)
  •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등 지지자들이 꽃다발과 난을 보내오자 경호인력을 통해 집 안으로 배달됐다. 지지자 나은진(63)씨는 화이트데이를 기념해 사탕을 택배로 보내려 했으나 반송됐다. 자택 앞에 한 달간 집회신고를 한...
  • 청탁금지법 100일 '화훼업의 눈물'
  • 승진이나 인사이동 시즌이면 배달 온 난 행렬이 사무실에 가득했지만,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로는 화훼종류가 가장 먼저 자취를 감췄다. 규정된 금액만 지킨다면 문제가 없다는 정부의 입장에도 불구하고 의혹을 남기지...